편집 : 2019.1.22 화 17:50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2018-12-17 10:11:28   조회: 56   

[성명]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공공기관 원청인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태안화력발전소 故 김00님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그는 10일 저녁 9:30분까지 살아있음이 확인되었다. 그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것은 11일 새벽 03시 32분이었다고 한다. 죽음의 시간조차 홀로 견뎠을 참담함과 참혹함에 분노만 치민다. ‘나는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김00입니다’그가 들고 있던 작은 피켓에 적힌 자기소개다. ‘노동악법 없애고, 불법파견 책임자 혼내고, 정규직 전환은 직접고용으로’‘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라는 요구에 함께하는 인증사진이 그가 남긴 마지막 사진이 되어 버렸다.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현장 운전원으로 일하던 25살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가 석탄운송설비 점검 야간근무 중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사망했다. 그가 일한 곳은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이지만 그가 소속된 업체는 한국발전기술(주)이라는 외주하청업체였고, 1년 계약직 비정규노동자였다. 1년 뒤 또 어떤 삶이 될지 부딪혀 보기도 전에 25살 청년 비정규노동자의 삶은 멈춰 버렸다.

그를 죽인 것은 돌아가는 컨베이어벨트가 아니다.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 근무가 그를 죽였다. 사고의 원인을 엉뚱한 곳에서 찾지 말아야 한다. 그가 일했던 업무는 원래 정규직이 하던 업무였고 당연히 2인 1조가 원칙이다. 그러나 발전소의 외주화 구조조정으로 외주하청업체로 떠넘겨 졌고, 만성적 인력부족으로 1인근무로 되었다.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다 업체의 재계약이 더 중요한 우선순위가 되었다.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하라는 노동조합의 지속적인 인력충원과 2인 1조 근무 요구를 받아들였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죽음이다.

조선소, 발전소, 건설현장 곳곳에서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가 죽어가고 있다. 생명과 안전을 외주화한 명백한 원청에 의한 기업살인이다. 공공기관 효율화란 이름으로 자행한 인력감축, 외주화 구조조정이 부른 참사다.지금도 태안화력발전소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또 다른 간접고용 하청업체에 불과한 자회사 고용을 강요하고 있다. 예견되는 외주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을 예방하지 않겠다는 공공연한 살인선언이다.

꿈과 희망을 가지고 발전소에 들어와 일하다 참변을 당한 이 청년의 죽음을 누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공공기관의 진짜 원청인 정부가 답해야 한다. 고인이 생전에 바라고 요구했던 위험의 외주화 중단,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이루겠다는 마음을 모아 애도하며 명복을 빕니다.

2018년 12월 1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트위터 페이스북
2018-12-17 10:11:28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50
  검경은 비정규 노동자 탄압을 중단하라   -   2019-01-22   4
49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   2018-12-17   56
48
  거대 양당의 짬짜미 국회를 끝내고 노동자 정치 실현을 위해 전진하자.   -   2018-12-04   52
47
  전태일열사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   2018-11-12   87
46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 통과시켜라! (2)   -   2018-11-05   152
45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   -   2018-09-17   127
44
  [민주노총 논평]최저임금 자율적용 등 자본의 충견을 자처한 김성태 원내대표의 궤변에 국민들의 귀만 따갑다. (2)   -   2018-09-10   140
43
  민주노총, 정부에 신뢰회복조치로서 노-정 교섭 병행추진과 함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 (2)   -   2018-08-17   156
42
  중대범죄 피의자 이재용을 감싸고도는 문재인정부가 위태롭다.   -   2018-08-07   150
41
  민주노총-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   2018-07-30   122
40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   2018-07-24   136
39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   2018-07-16   115
38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   2018-07-09   187
37
  살아오는 문송면 ․ 원진 노동자 함께 걷는 황유미   -   2018-07-03   133
36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대회사 (2)   -   2018-07-03   175
35
  [민주노총]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말려죽이기’와 박근혜의 ‘전교조 때려죽이기’의 차이는 없다.   -   2018-06-26   137
34
  [민주노총]사법부에서 벌어진 범죄를 고발하지 않는 것은 사법부의 자가당착이다.   -   2018-06-18   133
33
  양승태를 구속하고 이영주를 석방하라.   -   2018-06-12   153
32
  민중공동행동 “촛불 민중의 봄, 우리가 앞당기자!” (1)   -   2018-05-14   156
31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소녀상을 만나야 한다. (1)   -   2018-05-09   15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지배구조개선 방송법 개정과 통합방송법안 발의에 대한 언론시민단체...
[성명] 손혜원 의원은 언론사 소송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자유한국당의 공영방송 흔들기에 휘둘린 정치심의, 청부심의 규탄한다!
지/본부소식
[CJB청주방송지부성명] 언론의 생명은 '공정성'이다
[스카이라이프지부] 강국현 대표의 외유성 출장, 자신에게만 관대한 오만이 대표로서 할 행동인가
[스카이라이프지부] '제2의 문재철' 악몽 불러일으킨 강국현 대표는 떠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