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7 일 15:20
 철도노조 해고자 98명 전원복직 합의를 환영한다
 2018-02-12 09:51:50   조회: 119   

철도노조 해고자 98명 전원복직 합의를 환영한다. 

모든 해고자의 복직조치로 이어져야 한다. 

철도노조와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의 철도노조 해고자 98명 전원복직 합의를 환영한다.

길게는 14년 짧게는 4년여 해고기간을 넘기며 이루어진 복직합의다.

해고의 고통을 견뎌왔을 해고노동자와 가족들에게는 너무나 늦었지만 행복한 봄소식이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도 철도노조 해고자이다. 이번 복직합의로 세 번 해고되고 세 번째 복직되는 아픔과 기쁨을 반복해왔다. 해고가 가져다주는 절망과 아픔은 반복된다고 해서 익숙해지는 것이 아니다. 공공과 민간부문 가릴 것 없이 노동조합 활동으로 인한 해고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 특히, 12년째 해고상태에 있는 철도노조 ktx승무지부 노동자들의 복직문제도 빠르게 논의되고 추진되길 바란다.

이번 합의는 오영식 신임 코레일 사장 취임 이틀 만에 이루어진 전격적 합의다.

공공부문은 정부와 공공기관이 사용자이기에 정부의 결단만 있으면 해고자 복직이 지금 당장이라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법외노조 탄압에 대한 투쟁 등으로 해직된 전교조 해직교사가 아직도 60여명이다. 2004년 공무원노조 파업투쟁 등으로 배제징계 된 해직 공무원이 140여명에 달한다. 철도노조를 제외하고도 공공기관에서 노조 활동으로 해고된 노동자도 100여명이 남아있다. 문재인 정부는 해고자로 정년을 맞아야 하는 노동자들이 계속해 늘어나고 있는 기가 막힌 현실을 언제까지 방관할 것인지 답해야 한다.

공직사회와 공공기관의 공공성과 노동기본권을 지키기 위한 정당한 투쟁을 이유로 해고된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복직시키지 못할 이유가 없다. 두말할 것도 없이 노조활동과 투쟁으로 인한 해고자 복직은 노동적폐 청산의 출발이다. 문재인 정부는 단호한 해고자 복직조치로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분명히 하자면 공공부문 해고자 복직은 단지 일터로의 복귀가 아니라 노동3권 보장과 함께 이루어져야 진정한 복직이라는 점이다. 오늘 철도해고자 복직합의 소식이 전교조, 공무원노조 법외노조 철회와 모든 해고자 복직 소식으로 확산되고 이어지길 바란다.

2018년 2월 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12 09:51:50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2
  민중공동행동 “촛불 민중의 봄, 우리가 앞당기자!”   -   2018-05-14   20
31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소녀상을 만나야 한다.   -   2018-05-09   24
30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73년 분단체제를 종식시키는 최종지침으로 만들자.   -   2018-04-30   36
29
  삼성 전 계열사에 노동조합을! 삼성 노동자에게 봄을!   -   2018-04-23   35
28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결의문   -   2018-04-02   72
27
  노동의 지평을 넓혔지만 노동헌법으론 부족하다.   -   2018-03-20   109
26
  불교종립 동국대는 민주노조 탄압을 멈추고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 하라.   -   2018-03-12   119
25
  민주노총 지역본부 지도부를 반드시 선출해 주십시오     2018-03-05   123
24
  구의역 참사 주범 서울메트로에 대해 무죄 판결한 사법부 규탄한다.   -   2018-02-26   103
23
  철도노조 해고자 98명 전원복직 합의를 환영한다   -   2018-02-12   119
22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2018년 신년사]   -   2018-01-16   181
21
  근기법 개악 날치기시도 중단하고 건설근로자법 등 시급한 노동개혁법안 처리에 나서라. (1)   -   2017-11-27   196
20
  [공공운수노조 성명]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YTN 사장 내정 철회하라  (1)   -   2017-11-07   371
19
  파견직을 계약직으로 바꾸는 게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인가 (1)   -   2017-11-03   192
18
  박근혜 정권의 ‘민주노총 죽이기’ 공작정치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모두를 구속처벌하라 (1)   -   2017-10-16   195
17
  [민주노총]양대지침 폐기를 환영한다. (1)   -   2017-09-25   178
16
  [‘평화주의자’ 조영삼 님 선종 애도 성명] (1)   -   2017-09-20   189
15
  보건의료노조, 파업 적극 연대! '파업지지 인증샷' '지지방문' (1)   -   2017-09-15   219
14
  [공무원노조 서울지역본부] MBC KBS총파업을 국민들과 함께 적극지지한다! (2)     2017-09-05   156
13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경남지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MBC본부의 총파업을 지지한다 (1)   -   2017-09-04   18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토론회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