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20:31
 [공공운수노조 성명]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YTN 사장 내정 철회하라 
 2017-11-07 14:55:41   조회: 281   

[성명]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YTN 사장 내정 철회하라 
   - YTN의 대주주인 공기업은 언론 정상화 방해말라 - 
 

YTN 구성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YTN 이사회가 최남수 전머니투데이방송 대표이사를 사장에 내정하고 말았다. 공공부문 노동자를 대표하는 우리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사실상 공공 소유인 방송사에서 또 다시 부적격 낙하산 인사가 임명된 것을 규탄하며, 사장 내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YTN은 한전KDN과 마사회 등 공기업이 대주주인 언론사로서 사실상 공공기관과 같이 엄격한 공공성의 잣대로 운영되어야하는 기관이다. 새 정부가 들어와서도 또 다시 부적격 인사 임명이 추진되어서는 안된다. 
 
YTN은 적폐세력의 준동에 날선 비판을 가해야할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그들의 나팔수가 되어왔다. 이런 지난 10년의 세월은 우리 공공부문 노동자에게도 참담한 기억이었다. YTN이 보도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잃고 권력에 장악당하는 과정, 국정농단에 눈감고 노동자와 민주, 진보세력의 목소리를 왜곡하는 과정을 보아왔다.  
 
최남수 내정자가 최근까지 대표이사를 역임한 머니투데이는 ‘無노조 전통’을 홈페이지에 자랑할 정도로 시대착오적인 행태를 보였다. 헌법이 보장한 노동3권을 공개적으로 부정하는 회사의 경영책임자가 새로운 시대정신에 따라 언론적폐를 청산할 수 있다고는 기대할 수 없다.  
 
언론노조 YTN지부가 YTN의 구성원으로서 조직의 미래를 위해 이번 인사를 반대하고 나선 것은 정당하며, 우리 노조도 YTN지부의 요구를 적극 지지한다. YTN 이사회와 결탁하여 적폐청산의 발목을 잡고있는 공기업 대주주들에게도 요구한다. 더 이상 언론 정상화를 방해하여 국민의 공분을 사서는 안된다. 공공부문 적폐 세력과 YTN내부 적폐 세력이 만들어낸 이번 사장 내정은 언론 적폐의 생명연장일 뿐 아니라 국민이 요구하는 공공부문 대개혁 방향과도 역행한다. 우리는 YTN 부적절 사장 임명에 가담한 공공기관의 장 역시 적폐 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언론적폐 청산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시대정신에 부합하지 않는 이번 YTN사장 선임을 철회하라. YTN 구성원들의 의견이 반영된 제대로된 인사로 다시 논의하라. 18만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은 공공부문 대개혁의 한쪽 축인 언론 적폐청산을 위해 YTN에 부적격 사장이 선임되지 못하도록 함께할 것이다. YTN 이사회는 이번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끝.

2017년 11월 7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07 14:55:41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미국정부기관요원 스 (221.xxx.xxx.158) 2018-01-08 18:05:08
미국정부기관요원 스노든 충격 폭로내용 알기

인류는 감시당하고 있다 (국민필독 적극홍보바랍니다)

세계비밀정부 근무자가 밝히는 충격진실알기 (우주시대 초딩상식입니다)

외계인이 지구에 전해준 첨단 외계인 기술알기

인터넷이나 유튜브 검색창에서 1 스노든 검색 2 비밀정부 검색 3 외계인 기술 검색바람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2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1

----------------------------------------------------------------

인생은 소중합니다 잘 삽시다



21세기에 인생을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5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2


------------------------------------------------

근로자 여러분 헌법 20조 알고 살자


대한민국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이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근로자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명절되소서



인생은 소중합니다 사기를 조심하고 무지에서 벗어나 바르게 삽시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바랍니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개-독 사기다 --검색해서



진실을 바르게 알고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인터넷 많이 알려주십시요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2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2018년 신년사]   -   2018-01-16   10
21
  근기법 개악 날치기시도 중단하고 건설근로자법 등 시급한 노동개혁법안 처리에 나서라. (1)   -   2017-11-27   56
20
  [공공운수노조 성명]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YTN 사장 내정 철회하라  (1)   -   2017-11-07   281
19
  파견직을 계약직으로 바꾸는 게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인가 (1)   -   2017-11-03   111
18
  박근혜 정권의 ‘민주노총 죽이기’ 공작정치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모두를 구속처벌하라 (1)   -   2017-10-16   119
17
  [민주노총]양대지침 폐기를 환영한다. (1)   -   2017-09-25   116
16
  [‘평화주의자’ 조영삼 님 선종 애도 성명] (1)   -   2017-09-20   131
15
  보건의료노조, 파업 적극 연대! '파업지지 인증샷' '지지방문' (1)   -   2017-09-15   130
14
  [공무원노조 서울지역본부] MBC KBS총파업을 국민들과 함께 적극지지한다! (2)     2017-09-05   108
13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경남지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MBC본부의 총파업을 지지한다 (1)   -   2017-09-04   116
12
  [인천지역연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KBS, M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응원합니다. (1)   -   2017-09-04   91
11
  [민주노총 전북본부] 언론적폐 청산! 공범자들 퇴출! 언론노동자 파업 승리를 응원합니다 (1)   -   2017-09-04   83
10
  언론노조 파업지지 교수학술4단체 합동성명서 (1)   -   2017-09-04   71
9
  [민주노총]언론노조 MBC,KBS 본부 총파업 돌입, 언론부역자와 적폐에 사망선고를 내릴 것이다. (1)   -   2017-09-02   97
8
  [서비스산업노조연맹]민주주의의 보루인 공정언론 사수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을 적극 지지 (1)   -   2017-09-02   74
7
  자랑스러운 MBC, K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지지합니다. (1)   -   2017-09-01   85
6
  [전교조]‘참언론’을 향한 KBS‧MBC노조 총파업, ‘참교육’의 이름으로 지지한다. (1)   -   2017-09-01   63
5
  언론적폐 청산과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우리’의 투쟁을 시작하자 (1)   -   2017-08-30   78
4
  [공무원노조]언론 자유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1)   -   2017-08-30   78
3
  건설노동자는 MBC K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 승리를 응원합니다 (1)     2017-08-30   5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사원 ‘톡방’ 불법 사찰 YTN 최남수 사장 검찰에 고발
[논평]KEB하나은행의 광고비 협찬 앞세운 언론 통제 적폐 차원 조사해야
[성명] 5개 부처 합동대책반은 언론노조의 간담회 제안에 응하라!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전주 MBC 사장은 청렴, 도덕, 저널리즘에 투철해야 한다
[뉴시스 성명]뉴시스 사측, 임단협 최종 결렬 책임져야
[민방노협 성명] KNN대주주의_JIBS에_대한_부당한_경영간섭을_규탄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