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0 화 15:47
 [인천지역연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KBS, M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응원합니다.
 2017-09-04 15:41:36   조회: 97   

[성 명 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KBS, M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응원합니다.

 

언론은 그 사회의 공기(公器)이고 또한 공기(空氣)와 같습니다. 공기(空氣)와도 같은 언론은 어느 누구도 사적 이익을 위해 소유할 수 없습니다. 또한 언론을 사회의 공기(公器)라고 칭하는 것은 사회의 건강 척도를 가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은 권력과 자본의 사적 이익을 위해 국민의 눈과 귀, 그리고 입을 틀어막으며 한국사회를 질식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중심에 KBS 고대영, MBC 김장겸, 그리고 KBSㆍMBC 적폐이사 이인호, 조우석, 고영주, 김광동이 있었습니다. 그들이 어떻게 권력과 자본의 하수인이 되어 여론을 조작하고 사실을 왜곡하며 언론을 사회적 흉기로 만들어왔는지를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번 KBS, MBC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은 권력과 자본의 사유물로 전락한 과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투쟁입니다. ‘기레기’라는 오명을 벗고, 민주주의의 전령사로 다시 태어나는 투쟁입니다. 언론노동자라는 자부심으로 공정언론 사수를 위해 구속과 해고, 탄압과 굴종을 딛고 민주주의의 전령사가 되어 총파업 전선에 우뚝선 KBS, MBC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은 언론민주화의 새로운 역사에 아로새겨질 것입니다. 

 

아울러 국민의 눈과 귀, 그리고 입을 틀어막은 이명박ㆍ박근혜의 앵무새들과 언론부역자 청산을 위한 KBS, MBC 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험난한 여정에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2017년 9월 4일

 

민주주의 확대, 신자유주의 반대, 반전평화를 위한

인천지역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2017-09-04 15:41:36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미국정부기관요원 스 (221.xxx.xxx.158) 2018-01-08 18:08:30
미국정부기관요원 스노든 충격 폭로내용 알기

인류는 감시당하고 있다 (국민필독 적극홍보바랍니다)

세계비밀정부 근무자가 밝히는 충격진실알기 (우주시대 초딩상식입니다)

외계인이 지구에 전해준 첨단 외계인 기술알기

인터넷이나 유튜브 검색창에서 1 스노든 검색 2 비밀정부 검색 3 외계인 기술 검색바람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2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531

----------------------------------------------------------------

인생은 소중합니다 잘 삽시다



21세기에 인생을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십시요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5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272


------------------------------------------------

근로자 여러분 헌법 20조 알고 살자


대한민국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이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근로자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명절되소서



인생은 소중합니다 사기를 조심하고 무지에서 벗어나 바르게 삽시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바랍니다




여러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개-독 사기다 --검색해서



진실을 바르게 알고 공부하면 초딩도 아는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인터넷 많이 알려주십시요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3
  철도노조 해고자 98명 전원복직 합의를 환영한다   -   2018-02-12   11
22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2018년 신년사]   -   2018-01-16   61
21
  근기법 개악 날치기시도 중단하고 건설근로자법 등 시급한 노동개혁법안 처리에 나서라. (1)   -   2017-11-27   97
20
  [공공운수노조 성명]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YTN 사장 내정 철회하라  (1)   -   2017-11-07   312
19
  파견직을 계약직으로 바꾸는 게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인가 (1)   -   2017-11-03   132
18
  박근혜 정권의 ‘민주노총 죽이기’ 공작정치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모두를 구속처벌하라 (1)   -   2017-10-16   137
17
  [민주노총]양대지침 폐기를 환영한다. (1)   -   2017-09-25   131
16
  [‘평화주의자’ 조영삼 님 선종 애도 성명] (1)   -   2017-09-20   146
15
  보건의료노조, 파업 적극 연대! '파업지지 인증샷' '지지방문' (1)   -   2017-09-15   163
14
  [공무원노조 서울지역본부] MBC KBS총파업을 국민들과 함께 적극지지한다! (2)     2017-09-05   124
13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경남지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MBC본부의 총파업을 지지한다 (1)   -   2017-09-04   141
12
  [인천지역연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KBS, M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응원합니다. (1)   -   2017-09-04   97
11
  [민주노총 전북본부] 언론적폐 청산! 공범자들 퇴출! 언론노동자 파업 승리를 응원합니다 (1)   -   2017-09-04   104
10
  언론노조 파업지지 교수학술4단체 합동성명서 (1)   -   2017-09-04   79
9
  [민주노총]언론노조 MBC,KBS 본부 총파업 돌입, 언론부역자와 적폐에 사망선고를 내릴 것이다. (1)   -   2017-09-02   121
8
  [서비스산업노조연맹]민주주의의 보루인 공정언론 사수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을 적극 지지 (1)   -   2017-09-02   82
7
  자랑스러운 MBC, KBS 언론노동자들의 파업투쟁을 지지합니다. (1)   -   2017-09-01   92
6
  [전교조]‘참언론’을 향한 KBS‧MBC노조 총파업, ‘참교육’의 이름으로 지지한다. (1)   -   2017-09-01   68
5
  언론적폐 청산과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우리’의 투쟁을 시작하자 (1)   -   2017-08-30   83
4
  [공무원노조]언론 자유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1)   -   2017-08-30   8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연합뉴스지부 보도자료] 20일(화) 기자회견 '박노황 적폐 청산하고 국민의 품으로!'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보도자료] 뉴시스지부, 13~14일 2차 시한부 파업 돌입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경영진은 이번에도 대자보만 떼라고 할 텐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심자득은 정녕 언론적폐를 자청하는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전명구는 사욕을 멈추고 즉각 사임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