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9:23
민주언론실천위원회보고서지본부노보
 [SBS노보 253호]대주주의 오래된 거짓말, 이번에는 안 통한다!
 2017-09-13 14:02:17   조회: 578   
 첨부 : 1면_Reset SBS_수정.png (320320 Byte) 
 첨부 : SBS253최종.pdf (1024574 Byte) 

[SBS본부] SBS노보 253호가 발행됐습니다.

1~2면 - 대주주의 오래된 거짓말
-> https://goo.gl/m8dmeg

3면 - [사특위 연재 리포트3] 대주주방송 사유화의 표본: 인제 스피디움, 광명 역세권 개발 사업
-> https://goo.gl/ULpGQ3

4면 - 고발장
-> https://goo.gl/77dUPM

 

SBS노보 253호 PDF 바로가기
-> https://goo.gl/maFcQQ

트위터 페이스북
2017-09-13 14:02:17
222.xxx.xxx.24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좋은사람 (119.xxx.xxx.218) 2017-09-21 19:31:00
cbs 도 개신교도 이명박 정부에서 종교 중에서 제일 혜택을 많이 받은 종교입니다

cbs는 지금와서 이명박 욕 먹는다고 mb 국정원 공정방송 낙인 환영이라고

꼬리 자르기 하지 맙시다 속보인다

mb 명박이 개신교 장로이고 역대 대통령중에서 종교 차별 종교 편향 제일 많이 했지요

종교인도 알고 대한민국 국민이면 대부분 알고 있지요

오죽하면 전과 14범 개독 장로 이명박이라 부를까요

대한민국 종교인중에서 종교차별 종교편향 종교강요 가장 많이 하는 종교인이 개신교인다

대한민국 헌법 제20조 1항 2항에 있는 종교 자유 권리를 가장 침해하는 종교인들이 개신교인들이다 모르는 사람은 종교자유정책연구원 홈페이지에 들어가 종교자유에 대하여 공부하고 적극홍보 바랍니다

종교인들은 제발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맙시다
언론인도 대한민국 국민들도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하시고 공부하고 양심불량 사기나 치면서 인생을 살지 맙시다

언론노조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양식] 한컴오피스 노보 예시 (8)     2016-04-25   7713
220
  [SBS노보 258호] 임명동의제 역사적 첫 시행     2017-11-21   30
219
  [연합뉴스노보 특보] 박노황 경영진이 만든 '늙어가는' 연합뉴스 편집국     2017-11-20   47
218
  [SBS노보 257호]‘논두렁 시계’ 보도, 진상조사 합의     2017-11-01   99
217
  [연합뉴스노보 특보] 5년만에 드러난 공영방송 경영진의 ‘연합뉴스 파업깨기’     2017-10-31   209
216
  [연합뉴스노보 특보] 사측, 노조 불법사찰…노조사무실 출입기록 탄압에 악용     2017-10-19   282
215
  [SBS노보 256호]방송사 최초 '사장 임명동의제' 시행 - RESET! SBS!! 노사 협상 타결!!     2017-10-16   354
214
  [연합뉴스노보 특보] 노조, 박노황 사장 부당노동행위 고소     2017-10-11   356
213
  [SBS노보 255호] 협상결렬     2017-10-10   427
212
  [연합뉴스지부 특보] 진흥회 이사장, 기자에 전화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대선배 딸…염두에 둬달라"     2017-09-29   438
211
  [연합뉴스노보 특보] “‘이건희 동영상 의혹’, 사장이 직접 전화”     2017-09-26   419
210
  [SBS노보 253호]대주주의 오래된 거짓말, 이번에는 안 통한다! (1)     2017-09-13   578
209
  [SBS노보 251호]방송 사유화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출범!     2017-08-29   713
208
  [SBS노보 250호]"방송 개혁! SBS도 예외 아니다!!"     2017-08-16   823
207
  [SBS노보 249호]6억 넘게 물린 비밀 계약의 속사정     2017-07-18   962
206
  [SBS노보 248호]"드라마 분사 논의 중단하라"     2017-07-04   1102
205
  [연합뉴스공정보도] 국민 분노 잊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     2017-07-03   1173
204
  [SBS노보 247호]드라마본부 분사 추진 파문     2017-06-20   1238
203
  [연합뉴스노보] 연합뉴스 경영진 퇴진요구 본격화(2017.6.8)     2017-06-08   1336
202
  [SBS노보 246호]방송 적폐 청산! 투쟁의 막이 오르다!     2017-05-30   1398
201
  [SBS노보 245호]지름길은 없다. 근본적 혁신만이 답이다.     2017-05-16   147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보도자료]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발표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지/본부소식
[성명]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진흙탕에서 시작할 수는 없다
[SBS본부 성명]김장겸 해임은 사필귀정이다!나머지 방송적폐 잔당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단하라!
(지민노협 성명) SBS는 지역민방에 대한 '불평등 협약을 즉각 시정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