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민주노총 추모
 
편집 : 2018.12.14 금 14:08
“정치권의 공영방송 개입, 고양이가 생선가게 지키는 꼴”
2018년 ‘사회적 타살’, 언론은 어떻게 전했습니까?
비정규직 대표 100인, 대통령과 공개만남 요구
“위성방송, 통일대비 플랫폼으로 만들자”
“고공농성 408일, 넘기게 해서는 안 됩니다”
유성기업 노동자에 대한 편파보도가 유지되는 이유
"지발위법 선정기준 더 높아져야"
“지역신문발전법개정·기금 확보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2018 민중대회 “적폐가 재현되고 있다”
“편집권 독립 위해 신문법 개정 절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